웨이브·누림센터, 장애인거주시설 등 48곳에 이용권 배부

웨이브, 누림센터와 협력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재난 상황 중 기업 특색을 효과적으로 반영한 사회공헌활동 전개
장애인거주시설 등에 ‘웨이브 프리미엄 이용권’ 배부로, 장애인 및 종사자 2510명 문화여가 혜택

웨이브와 누림센터가 장애인거주시설 등 48곳에 이용권을 배부했다

수원--(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15일 --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이하 누림센터)와 온라인동영상서비스 업체 웨이브(대표 이태현)는 경기도 장애인의 문화 향유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 내 장애인복지 시설 48곳에 ‘웨이브 프리미엄 이용권 6개월분’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어려운 장애인의 실내 여가 지원을 위해 웨이브 콘텐츠 이용권 배부를 추진했으며 대상은 예방적 코호트 격리 중인 장애인거주시설과 긴급돌봄 시행 중인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총 48곳의 이용인 및 종사자 2510명이다.

이번 배부를 통해 장애인시설은 웨이브가 보유한 국내외 드라마와 영화,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최대 6개월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한 개의 이용권으로 최대 4대의 기기에서 콘텐츠 시청이 가능하기 때문에 목적에 따라 소그룹 또는 개별 활동에 활용할 수 있어 큰 기대를 모았다. 특히 웨이브는 코로나19라는 재난상황에서 예방적 코호트 격리, 돌봄 공백과 같은 추가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을 위해 기업 특색을 효과적으로 반영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이용권을 받은 한 장애인거주시설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이용인의 외출이 어려운 시기에 시설 안에서 다양하고 흥미진진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되어 참 다행”이라며 “앞으로 이용인들과 함께 TV를 시청할 뿐 아니라 음악치료, 영화감상의 날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누림센터는 경기도 내 장애인의 문화·체육 활성화를 위해 문화공연과 스포츠 경기 관람권을 지원해왔으나 올해 코로나19로 직접 관람이 어려워지면서 비대면 방식으로 문화·체육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누림 개요

누림센터는 장애인의 선택과 권리를 존중하고 만족스러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동반자적 역할 수행과 경기도 장애인복지 발전에 기여하는 허브 기능을 담당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