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올, 새로운 주사전자현미경 ‘JSM-IT700HR’ 출시

JSM-IT700HR, 연구실에서 일상적으로 수행하는 소형화 물질의 관찰 및 분석에 적합

2020-08-04 14:30 출처: JEOL Ltd.

지올 주사전자현미경 JSM-IT700HR/LA

도쿄--(뉴스와이어) 2020년 08월 04일 -- 지올(JEOL Ltd.)(도쿄증권거래소:6951)(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 오이 이즈미[Izumi Oi])이 새로운 주사전자현미경(SEM) ‘JSM-IT700HR’을 2020년 8월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개발 배경

SEM은 나노 기술, 금속, 반도체, 세라믹, 의약, 생물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된다. 또 SEM 애플리케이션은 기초 연구뿐 아니라 품질 제어까지 그 영역을 넓히고 있다. 그만큼 고품질 SEM 이미지 데이터를 더 빠르게 수집하고 구성 정보를 더 쉽게 확인할 수 있는 SEM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JSM-IT700HR은 수상 경력에 빛나는 전작 ‘인터치스코프(InTouchScope™)’를 기반으로 ‘인렌즈 쇼트키 전계방출 전자총(in-lens Schottky FEG)’을 통합해 일반 연구실에서 일상적으로 수행하는 소형화 물질의 관찰 및 분석에 적합한 제품이다.

JSM-IT700HR은 해상도가 1nm로 높으며 최대 프로브 전류는 전작 대비 15배가량 높은 300nA이기 때문에 다양한 정보를 관찰·분석할 수 있다. 또 조작이 간편한 사용자 인터페이스와 대형 시료실에 적합한 콤팩트한 디자인, 메인 콘솔 진동 방지 기능 등을 가미해 전보다 훨씬 더 수월한 관찰 및 분석이 가능하다.

JSM-IT700HR은 ‘조작 간편성’을 높이기 위해 특성 X선 생성 깊이를 보여주는 새로운 기능을 SEM GUI에 통합했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시료의 분석 깊이(레퍼런스)를 한 눈에 이해할 수 있어 원소 분석 시 상당히 유용하다.

JSM-IT700HR은 2개 제품으로 이용 가능하다. JSM-IT700HR/LV는 고·저진공 이미지 분석용이며 JSM-IT700HR/LA는 표준 X선 분광기(EDS) 시스템에 추가 통합했다.

특징

1. 인렌즈 쇼트키 전계 방출 전자총을 통합해 고화질 이미지를 고공간 해상도로 관찰·분석할 수 있다.
2. 홀더 그래픽(Holder Graphic)과 CCD, SEM 이미지를 링크하는 제로맥(Zeromag) 기능이 가미돼 있어 시료 분석이 훨씬 용이하다.
3. 라이브 분석 기능인 ‘분석 시리즈(Analytical series)’가 접목된 임베디드 EDS 시스템이 이미지 관찰 시 EDS 스펙트럼을 실시간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효율적인 원소 분석이 가능하다.
4. 분석 깊이(특성 X선 생성 깊이)를 보여주는 새로운 기능 덕분에 빠른 원소 분석이 가능하다.
5. ‘스마일 뷰 랩(SMILE VIEW™ Lab)’을 활용해 SEM 이미지부터 원소 분석 결과에 이르는 모든 데이터를 보고서로 만들 수 있다.
6. ‘시료 교환 네비(Specimen Exchange Navi)’를 활용해 시료를 안전하고 간단하게 교환할 수 있다.
7. ‘오토 빔 설정(Auto Beam Alignment)’ 기능을 활용해 전자 광학을 최적의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8. ‘드로아웃 교환 시스템(Drawout exchange system)’을 활용해 다양한 크기와 유형의 시료를 수용하는 대형 시료실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목표 판매량
연간 130대

URL: https://www.jeol.co.jp/en/products/detail/JSM-IT700HR.html

지올(JEOL Ltd.)
3-1-2, Musashino, Akishima, Tokyo, 196-8558, Japan
오이 이즈미(Izumi Oi) 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
(종목 코드: 6951, 도쿄증권거래소 1부)
www.jeol.com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00803005011/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www.jeol.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