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도내 우선 관리 대상 하천 31개소 선정

유역별 맞춤형 제도 도입 등 하천의 효율적인 관리체계 구축 필요

2021-06-09 06:00 출처: 충남연구원

공주--(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09일 -- 충남연구원은 도내 하천의 효율적인 관리 체계 구축을 위한 우선 관리 대상 하천 31개소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원 부설 물환경연구센터가 발표한 ‘충청남도 하천 수질 평가 및 오염 물질 관리 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광역시도 및 시·군은 오염 하천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나 체계화한 방법보다 지방자치단체의 지역적 특성이나, 재정 여건에 따라 관련 정책을 유동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이번 연구는 충남 내 하천을 체계적이고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하천등급화 모델 평가’ 방법을 적용했고, 각 지표별(수질 변화, 오염부하량, 공간 자료 등) 및 가중치 점수를 기준으로 충남 163개 하천을 6개 그룹(A~F등급)으로 평가하고 점수가 높은(수질이 더 안 좋은) E등급·F등급을 우선 관리 대상 하천으로 선정했다.

세부적으로는 E등급 24개소, F등급 16개소 등 총 40개 하천이 우선 선정됐고, 최종적으로 국가하천 지점을 제외한 31개 하천이 선정됐다.

우선 관리 대상 하천 31개소는 충남의 4대 수계를 기준으로 금강수계 5개소(16.1%), 삽교호수계 10개소(32.3%), 서해수계 11개소(35.5%), 안성천수계 5개소(16.1)로 나타났다. 특히 서해수계 하천의 수질 오염도가 상대적으로 더 높아 중점 관리가 시급하다는 분석이다.

김홍수 물환경연구센터장은 “우선순위 오염 하천을 중심으로 수질 개선 정책을 더 적극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으며, 특히 △점오염원 삭감효율 제고 △유역별 맞춤형 제도 도입 △비점오염원 관리 확대 △삽교호 수질 오염 총량 관리제 확대 △수질 측정망 운영 계획 정비 등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충남도는 2008년부터 주요 하천 모니터링을 통해 도내 하천의 수질 현황을 분석하고 개선율을 높이기 위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또 환경부 물환경관리 정책 목표, 충청남도 지속가능발전 지표 등에서 제시하는 단계별 수질 개선 목표 달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 연구 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 경제 진흥, 지방 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 조사 분석, 연구 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